제목 안드로이드 진영, 애플 아이비콘 대항마 `닷징` 내놓는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4-01-22
조회수 1060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애플 실내 위치정보서비스인 아이비콘 대항마 `닷징`이 나온다. 비단 안드로이드뿐 아니라
폭넓은 플랫폼에 쓰일 수 있고 기존 인프라를 무선 접속지점(AP)으로 사용할 수 있어 활용도에서 아이비콘을 앞지를 전망이다.
 
 
안드로이드 기반 위기정보 서비스 닷징은 기존 장비를 AP로 활용하며 애플 아이비콘보다 폭넓은 사용이 가능하다. <안드로이드 기반 위기정보 서비스 닷징은 기존 장비를 AP로 활용하며 애플 아이비콘보다 폭넓은 사용이 가능하다.>
 
21일 더버지는 럭셔리 휴대폰 제조사 버투 수석 제품 디자이너 출신 프랭크 누보를 중심으로 안드로이드 기반 위치정보서비스 닷징(Datzing)을 개발 중이며 올해 안에 출시가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광고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가 목적으로 3월에 시험판이 나온다.

닷징 원리는 애플 아이비콘과 같다. 닷징 앱을 쓰는 사용자가 AP 인식 범위 안에 들어서면 자동으로 다양한 마케팅 메시지가 전달된다. 특정 상품 앞에 서면 할인 쿠폰 발송 같은 이벤트 마케팅이 가능하다. 고객 동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차원 높은 마케팅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더버지는 활용 범위가 애플 생태계에 국한되는 아이비콘과 달리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 가능하다는 게 닷징의 최대 장점이라고 전했다. 닷징은 안드로이드 버전이지만 이후 다른 플랫폼에서도 쓸 수 있도록 고려했다. 애플 iOS도 아우르기 때문에 궁극적으로는 닷징 생태계가 훨씬 넓다는 설명이다.

닷징은 추가 하드웨어 투자가 필요 없다. 와이파이나 블루투스 기능이 있는 기존 장비를 AP로 활용할 수 있다. 낡은 휴대폰이나 노트북을 와이파이로 연결해 쓰면 된다. 작은 매장이나 호기심 많은 일반 사용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아이비콘은 블루투스 저전력 에너지(BLE) 기반 `비콘(Beacon)`을 별도 구매해야 한다. 비콘 3개 가격은 99달러(약 11만원)이다.

닷징 개발자 측은 세계에서 쓰이지 않는 수십억 장비를 AP로 활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현재 특허 출원 중인 해당 기술은 블루투스나 와이파이 신호에서 장비 식별을 위해서만 쓰일 뿐 개인정보를 수집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휴대폰에 닷징 계정을 만들고 앱을 설치한 사람은 수신을 원하는 정보 카테고리를 선정할 수 있다. 수신 정보는 기본적인 웹사이트 링크에서부터 소셜 미디어 프로필이나 이미지, 쿠폰까지 다양하다. 카테고리와 관계없이 현재 위치한 곳에서 진행 중인 모든 마케팅 광고를 살펴보고 순위를 매기는 기능도 있다.

더버지는 “닷징 확산의 관건은 얼마나 많은 사용자가 앱을 설치하고 정보 수신을 허용하도록 하느냐에 있다”며 “넓은 호환성과 사용 편의성을 앞세워 세계로 폭넓게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앞서 애플은 지난해 9월 iOS 7 출시와 함께 아이비콘 서비스를 내놓았다. 아이비콘은 2인치(약 5㎝)에서 160피트(약 49m)까지 인식이 가능한 비콘 센서와 함께 쓰인다. 지난해 말 미국 254개 애플스토어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닷징과 아이비콘 비교

자료:더버지.애플